‘이만갑’ 손호영 “평양에서 공연한다면 ‘촛불 하나’ 부르고 싶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한 손호영/제공=채널A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한 손호영/제공=채널A

손호영이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해 평양 공연에서 부르고 싶은 곡으로 ‘촛불 하나’를 꼽았다.

god의 손호영과 데니안은 오는 26일 방송되는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했다. 이들은 ‘모란봉 악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MC남희석으로부터 “평앙에서 공연을 하게 된다면 부르고 싶은 곡이 있느냐”는 물음을 받았다.

데니안은 “일단 북한에서 ‘니가 있어야 할 곳’을 부르면 큰일 날 것 같다. 탈북을 유도하는 뉘앙스 같아서 북한에서 싫어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재치 있게 답했다.

손호영 “’촛불 하나’를 ‘지치고 힘들 땐 장군님께 기대, 언제나 네 곁에 서 있을게’로 개사해서 부르면 좋아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손호영의 답변에 탈북 남녀들은 “정말 김정은이 좋아할 만한 노래다. 선전용으로 안성맞춤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이들은 ‘집중탐구! 기막힌 북조선 텔레비전’이라는 주제로 북한판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손호영과 데니안이 출연하는 ‘이제 만나러 갑니다’는 오는 2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