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박은빈, 재심 간다!…웃음·감동 모두 잡았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제공 = SBS ‘이판사판’ 방송분 캡처

사진제공 = SBS ‘이판사판’ 방송분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 속 박은빈이 소신을 지키는 모습으로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 이정주(박은빈)는 장순복이 자신의 무죄를 항변하는 동영상을 보고 상사들의 의견을 거부하고 재심을 결정했다.

연쇄 아동 강간범 김주형(배유람)에게 인질로 붙잡힌 이정주는 사의현(연우진)과 기지를 발휘, 무사히 사태를 해결했다. 이후 법원장(김병춘)과 수석부장 서대수(김민상)는 이정주를 불러 “법원 안팎의 관심이 쏠려있으니 장순복의 재심을 다른 부서로 재배당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정주는 사의현에게 건네받은 장순복의 동영상을 돌려보면서 고민에 빠졌다. 이정주는 장순복의 처절한 울부짖음과 ‘나의 무죄는 당신들의 유죄’라고 쓰인 장순복의 혈서를 떠올리며 괴로워했다.

특히 정주는 유명희(김해숙)와 혼수상태인 장순복의 병실을 방문한 뒤 더욱 심란해했다. 법원 앞에서 장순복의 지체장애 아들 서용수를 본 것. 정주는 “뭐가 두렵냐”고 묻는 명희에게 “내 선택이 성공에 반하는 게 두렵다”며 속물적이지만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이를 들은 명희는 “판사의 성공은 오판하지 않는 것이다. 억울한 사람을 만들지 않는 거다”며격려했다.

결국 정주는 여론이 주목하는 사건의 재심이 기각되면 재판부가 곤란하다는 부장판사 오지락(이문식)의 만류에도 자신이 직접 장순복의 재심을 선언했다. 이어 사의현이 건네준 장순복의 동영상 USB를 오지락에게 넘기며 “동영상과 혼수상태로 누워있는 장순복이 새로운 증거가 될 수도 있다. 한번 봐달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