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쇼’ 윤소이 “더 빨리 결혼하지 못해 아쉽다” 깜짝 고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N '카트쇼'

사진=MBN ‘카트쇼’

배우 윤소이가 “더 빨리 결혼하지 못해 아쉽다. 스무 살에 결혼할 걸 그랬다”는 깜짝 고백으로 주위에 놀라움을 안겼다.

25일 방송되는 MBN ‘리얼마켓토크, 카트쇼(이하 카트쇼)’에는 ‘연예계 대표 절친’으로 알려진 배우 윤소이와 신소율이 함께 출연, ‘절친 특집’ 마트 장보기로 꾸며진다. 이날 윤소이는 함께 출연한 절친 신소율에게 적극적으로 결혼을 추천하며 보통 기혼자와는 다른 행보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먼저 MC 이수근은 ‘싱글녀’ 신소율을 향해 “보통 결혼 적령기에 친한 친구가 결혼을 하게 되면 ‘나도 하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게 마련인데, 어떠냐”고 결혼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이에 신소율은 “주변에서 결혼한 분들이 보통 추천을 잘 안 하는 편인데, 언니는 스스로 결혼한 걸 너무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 “형부가 결혼식에서 언니에게 세레나데를 불러줬는데, 그걸 본 후 결혼식에서 남편이 노래를 불러주면 참 멋있겠다고 느껴졌다”면서 결혼에 대한 로망을 내비쳤다.

이를 듣던 윤소이는 “20세에 결혼할 걸 그랬다. 더 빨리 결혼을 했어야 했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남편이 가사를 많이 도와줘서 결혼 생활에 대한 만족감이 높다”고 덧붙여 현장의 부러움 섞인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그럼에도 윤소이는 결혼 후 변한 남편에 대한 깜짝 폭로전을 펼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윤소이는 같은 대학교 같은 과 선후배 사이인 뮤지컬배우 조성윤과 2년 열애 끝에 2017년 5월 결혼식을 올렸다.

또 이날 결혼 6개월 차 초보 새댁 윤소이는 숨겨둔 짠순이 본능으로 함께 ‘카트를 채워라’ 코너를 진행하던 짝꿍 이수근을 기함하게 만들었다고.

‘카트쇼’는 오는 25일 오후 12시 4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