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정유민, 액션신으로 ‘강렬 존재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배우 정유민이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정유민이 지난 23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 첫 등장부터 액션신을 선보이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극중 이정주(박은빈)판사가 피고인 김주형(배우람)에게 인질로 잡혀 목숨의 위협과 공문서파기 협박을 받으며 위기에 놓였다. 이에 황민아(정유민)는 망설임없이 현장으로 달려가 이정주가 김주형의 얼굴에 라이터를 가져다 대는 순간, 문을 열고 들어가 김주형의 복부를 가격 후 엎어치기를 하며 순식간에 제압했다.

이후 정유민은 일명 ‘공사판’ 멤버들과 함께 “공정해야지, 사기 치지 마, 판결이니까”라고 외치며 엉뚱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정유민은 액션신을 대역 없이 직접 소화해낸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에 따르면 당일 촬영을 위해 정유민과 액션 대역 배우가 함께 나와 있었다. 본 촬영 전 리허설을 했는데 완벽하게 잘 해내어 대역 없이 촬영하게 됐다.

정유민은 JTBC ‘궁중잔혹사-꽃들의전쟁’ ‘유나의 거리’, tvN ‘응답하라 1988’, MBC 드라마 ‘가화만사성’, tvN ‘안투라지’ 등 다양한 작품에서 연기력을 다졌다.

정유민이 출연하는 ‘이판사판’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