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의식, ‘투깝스’ 합류… 조정석과 두 번째 만남 ‘기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오의식/사진제공=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

오의식/사진제공=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

배우 오의식이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에 캐스팅됐다.

24일 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는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에 오의식 배우가 합류하게 됐다”고 밝혔다.

오는 27일 방영 예정인 ‘투깝스’는 뺀질이 사기꾼 영혼이 빙의 된 강력계 형사와 그의 몸에 빙의 된 사기꾼, 뼛속까지 까칠한 사회부기자가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 극 중 오의식은 동탁(조정석)이 속한 강력계 2팀의 엉뚱하지만 정의롭고 진지한 분위기 메이커 이호태 역을 맡아 강한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데뷔 초 ‘오 나의 귀신님’을 통해 조정석과 호흡을 맞췄던 오의식은 환상의 케미를 선보이며 더욱 풍성하게 하는 데에 일조할 예정.

최근 SBS ‘당신이 잠든 사이’를 통해 유쾌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던 오의식은 MBC ‘역도요정 김복주’ 이어 오현종 감독과 두 번째로 작품을 함께하며 두터운 인연을 이어간다. 탄탄한 감초 연기로 매 작품마다 존재감을 빛내며 사랑 받아온 오의식은 이번 ‘투깝스’에서 새로운 연기변신을 예고하며 대를 모으고 있다.

‘투깝스’는 오는 27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