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X정혜성, 첫 회부터 휘몰아친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의문의 일승' 촬영 현장 사진 /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촬영 현장 사진 / 사진제공=SBS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선사할 드라마가 온다.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이다.

액션 연출에 능한 신경수 감독, 짜임새 있는 각본을 선보이는 이현주 작가, 명품 연기로 몰입도를 높이는 배우 군단이 뭉쳐 통쾌한 장르물의 탄생을 예고한다.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 오일승(윤균상)의 이른바, ‘인생 몰빵 배짱 활극’이다.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가 ‘가짜 형사 오일승’이 되어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이야기다. 주인공이 겪는 극적인 변화만큼 극 중의 사건들 역시 예사롭지 않다는 설명이. 수중 액션부터 카 액션, 탈옥 액션 등 다양한 액션이 등장하며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24일 1회의 한 장면인 수중 액션 촬영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사진 속 윤균상과 정혜성(진진영 역)은 물속에서도 남다른 집중력으로 촬영에 몰입해 있다. 이들의 모습을 담아내는 스태프들 역시 몰두해 있다.

이들이 왜 물 속에 들어갈 수밖에 없었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 장면은 두 사람이 얼떨결에 공조 수사를 하게 되는 모습으로 1회의 엔딩을 장식한다. 예상치 못한 놀라움과 반전을 선사할 예정이다.

배우와 제작진의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현장에서 얼마만큼 완성도 높은 장면이 탄생했을지 기대를 모은다. 열띤 현장은 어떤 장면이 탄생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앞서 ‘학교 2013’ ‘오만과 편견’을 통해 인정받은 이현주 작가의 흡입력 있는 스토리, ‘육룡이 나르샤’ 신경수 PD만의 감각적인 연출이 어떻게 어우를지도 기대를 모은다.

드라마 관계자는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는 ‘의문의 일승’ 팀이 장면마다 심혈을 기울이며 시청자와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이들이 모여 완성한 생동감 넘치는 액션이 잠시도 눈을 뗄 수 없게 할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1회부터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쏟아내며 휘몰아칠 ‘의문의 일승’은 27일 오후 10시 베일을 벗는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