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유람, 오늘(24일) 첫방 ‘언터처블’ 대본 인증…”기쁘고 감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언터처블' 배유람 / 사진제공=BS컴퍼니

‘언터처블’ 배유람 / 사진제공=BS컴퍼니

배우 배유람이 훈훈한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팔색조 같은 매력으로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유람이 오늘(24일) 처음 방송되는 JTBC 드라마 ‘언터처블’에 등장한다.

‘언터쳐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진구)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김성균),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이다. 배유람은 극 중 광역 수사대 형사 최재호 역으로 등장한다.

재호는 준서가 가장 믿고 있는 후배로, 노래방에서 애국가를 부를 정도로 자부심이 강한 광역수사대 형사. 북천시에 아파트 하나는 마련해주겠단 준서의 말에 혹해 X팀에 들어간 인물이다.

첫 방송을 앞두고 특유의 악동미 넘치는 대본 인증샷을 공개한 배유람은 “연일 작품을 통해 시청자 분들을 찾아뵙게 돼서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안정적인 연기력은 물론 선악을 오가는 개성 있는 마스크까지 더해져 신흥 ‘신스틸러’ 대열에 오른 배유람. 그의 열연이 기대되는 ‘언터처블’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