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유재석, ‘길거리 토크쇼’ 진행…멤버들 ‘급습’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멤버들이 유재석의 ‘길거리 토크쇼 잠깐만의 게스트로 등장하며 방송 재개의 포문을 연다.

오는 25일 방송되는무한도전에서는무한뉴스의 첫 코너로 유재석이 멤버들을 상대로 펼친길거리 토크쇼 잠깐만이 공개된다.

유재석의 ‘길거리 토크쇼 잠깐만은 지난 9월 방송된 ‘무도의 밤에서 그가 직접 마이크를 들고 길거리에 나가 시민들과 즉석 인터뷰를 진행했던 코너다이번 ‘길거리 토크쇼 잠깐만은 무도 멤버들이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유재석은 갑작스런 제작진의 연락에 쪼리 슬리퍼를 신은 채 마이크를 이어 받았다. ‘길거리 토크쇼 잠깐만을 진행해 달라는 요청에 자신의 정장을 차려 입고 나타나 완벽한 리포터로 변신했다고 한다.

유재석은 ‘길거리 토크쇼 잠깐만의 상징인 교자상을 등에 메고 무도 멤버들이 있는 곳을 급습해 깜짝 근황 토크를 나눴다

비바람 몰아치는 최악의 상황에서도 인터뷰는 멈출 줄 몰랐고 치밀하게 잠복까지 하며 멤버들 앞에 등장한 유재석의 모습에 멤버들은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이에 유재석은 “나도 내 양복 입고 나온 거예요라며 멤버들을 향해 억울함을 토로했다고.

특히 최근 ‘미담제조기로 떠오른 박명수는 맨발에 슬리퍼 차림으로 ‘미담 기사’ 의혹에 대한 해명을 하며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전해져 방송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유재석의길거리 토크쇼 잠깐만의 주인공이 된무한도전멤버들의 근황과 솔직한 이야기가 담긴 인터뷰는 오는 25일 오후 6 25분 방송되는무한도전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