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조정석”…’투깝스’로 보여줄 완벽한 내면 연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투깝스' 조정석 스틸 /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투깝스’ 조정석 스틸 /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새 월화극 ‘투깝스’ 조정석이 납골당에서 포착됐다.

‘투깝스’는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과 뼛속까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 송지안(이혜리)이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다. 조정석이 연기하는 형사 동탁은 경찰서를 내 집 삼아 생활하며 언제든 범인을 잡으러 나갈 준비가 되어 있는 24시간 강력반 붙박이. 이렇듯 불철주야 오로지 수사에만 몰두하던 그가 홀로 납골당을 방문해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꽃다발을 들고 한 납골당을 말없이 응시 중인 동탁에게서는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쓸쓸함이 가득 느껴진다. 언제 어디서나 움직이기 편하도록 범인 검거에 최적화된 차림새는 그대로지만 동탁의 얼굴에는 진한 슬픔이 묻어나온다.

늘 흉악한 범죄자들에 맞서 강력계 형사의 아우라란 무엇인지 몸소 보여줬던 그이기에 이토록 깊은 심연에 잠겨 있는 모습은 낯설음과 동시에 위로해주고픈 연민을 자아내고 있다.

또한 일에만 매달리느라 집에도 안 가던 동탁이 일부러 시간을 내어 찾아올 정도로 납골당의 주인과 각별했다는 것을 짐작케 하는 상황. 이에 납골당의 주인과 동탁 사이에는 어떤 이야기가 숨겨져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며 본방을 더욱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특히 조정석은 이 날 촬영에서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고도 캐릭터가 가진 내면의 슬픔을 완벽하게 표현, 현장의 스태프들을 숨죽이게 하는 탁월한 연기력으로 ‘역시 조정석’이라는 찬사를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조정석의 1인 2역 도전으로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는 ‘투깝스’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