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이희준, 사회부 기자로 완벽 변신…”사명감 표현하고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1987' 이희준 스틸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1987’ 이희준 스틸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1987’이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끝까지 매달리는 사회부 윤기자 이희준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still_02

이희준은 캐릭터에 생동감과 현실감을 불어넣는 특유의 개성과 연기력으로 근성과 패기의 기자를 연기했다. 이희준이 연기한 윤기자는 정권의 입맛에 맞는 기사만 써야 하는 현실에서도 어떻게든 보도지침과 다른 팩트를 쓰기 위해 애쓰는 인물이다.

이희준은 “직업적인 사명감을 갖고 자신이 할 일을 눈 감지 않는 인물을 표현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장준환 감독은 “이희준과 캐릭터에 대해 얘기를 나누며 ‘진짜 살아있는 인물을 만들자’고 의기투합했다. 많은 노력 끝에 진짜 기자의 느낌을 잘 살려냈다”고 자신했다.

‘1987’은 오는 12월 27일 개봉한다.

still_03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