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의 마법사’ 윤정수·엄기준·한채영, 러시아 야생 불곰 찾을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BC '오지의 마법사'

/ 사진제공=MBC ‘오지의 마법사’

방송인 윤정수와 배우 엄기준, 한채영이 러시아 캄차카 반도에서 러시아 산 야생 불곰을 찾아 나선다.

오는 26일 방송될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는 미지의 땅 러시아 캄차카 반도에서의 세 번째 여행기가 펼쳐진다.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아 전 세계 불곰의 20%가 서식하고 있는 캄차카 반도를 여행 중인 윤정수와 엄기준, 한채영이 불곰을 찾아 나설 예정이다

세 사람은 원시 자연 속 불곰 탐사대원으로 변신해 광활한 풍경과 숲이 울창한 강가로 향했다. 이어 바로 래프팅에 도전하며 대자연 속 끝없는 물줄기를 따라 야생 불곰 흔적 찾기에 돌입했다

특히 윤정수는 곰에 빙의해 울음소를 흉내내며 곰을 찾는 등 만국 공통어정수어로 곰과의 교감을 시도했다. 한채영 역시 모기 테러를 당해 이마가 퉁퉁 부었음에도 불구하고 불곰에 집중한 나머지햇빛 많이 받아 간지러운 줄만 알았다며 털털한 매력을 발산했다는 후문이다.

곰을 향한 기나긴 기다림에 지쳐갈 때 래프팅 배를 이끌던 선장이 다급하게 소리를 질렀다. 과연 삼남매는 학수고대하던 불곰을 발견할 수 있을까?

이는 오는 26이 오후 6 45분 방송되는오지의 마법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