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송준근, “김구라 충격 독설 듣고 개그맨 됐다”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동치미' 개그맨 된 사연 이야기 하는 송준근 / 사진제공=MBN

‘동치미’ 개그맨 된 사연 이야기 하는 송준근 / 사진제공=MBN

개그맨 송준근이 선배 개그맨 김구라에게 충격적인 독설을 듣고 개그맨이 된 사연을 털어놓는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에서다.

이날 ‘동치미’에는 ‘당신 말투가 문제야’를 주제로 배우 임채원, 한다민과 서갑원 교수, 초등학교 교장 선생님인 이유남 작가 등이 출연해 진심을 전달하려면 어떻게 말해야 하는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최근 녹화에서 송준근은 “열정이 가득했던 개그맨 지망생 때 내 열정을 짓밟힌 적이 있다. 그때 좌절하는 대신  자극을 받고 더 열심히 도전해 결국 공채 개그맨이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K본부에서 신인 개그맨을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심사위원들에게 일주일 동안 준비한 개그를 보여주고 평가받는 자리였다”며 “개그를 위해 대학도 중퇴했던 터라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했던 오디션이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송준근은 당시 한 심사위원으로부터 심한 독설을 들어야 했다. 송준근의 개그를 유심히 보던 심사위원이 ‘직장인인 거 같은데 다니던 직장이나 열심히 다니세요’라고 했던 것. 송준근은 “충격을 받았지만 좌절은 할 수 없었다”며 “더 열심히 도전해 숱한 역경을 이겨내고 공채 개그맨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박수홍이 “그 분(심사위원)이 누구냐?”고 물었다. 송준근은 “그 분이 김구라 씨다. 나에게 은인이라고 볼 수 있다. 지금은 그때 독설을 해주셔서 김구라 선배님께 감사 드린다”고 말해 모두에게 웃음을 안겼다.

김구라에게 독설을 듣고 개그맨으로 성장한 송준근의 이야기는 오는 25일 밤 11시  MBN의 ‘동치미’에서 공개된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