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정, 제21회 탈린 영화제 초청…행보 ‘주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탈린 블랙나이츠 영화제에 참석한 조혜정 / 사진=젤리피쉬

탈린 블랙나이츠 영화제에 참석한 조혜정 / 사진=젤리피쉬

배우 조혜정이 제21회 탈린 블랙나이츠 영화제에서 현지 팬들과 교감 중이다.

지난 17일 에스토니아에서 개막한 제21회 탈린 블랙나이츠 영화제에 참석한 조혜정은 출연 영화 ‘숲속의 부부’와 ‘오늘, 내일을 보다’ 두 작품으로 초청을 받아 현지 관객과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데뷔 및 주연 두 작품으로 동시 초청을 받은 조혜정이 참석한 탈린 블랙나이츠 영화제는 북유럽과 발트해 지역의 가장 큰 영화 축제로 전 세계의 다양한 작품들을 소개하는 국제 영화제라는 점에서 동시 초청이 뜻 깊다.

조혜정은 지난 21일(이하 현지 시각) 주연 영화인 ‘오늘, 내일을 보다’ 상영 및 관객과의 대화로 현지 첫 공식 일정을 진행했으며, 같은 날 데뷔작 ‘숲속의 부부’ 상영 및 관객과의 대화를 이어갔다. 지난 23일 한 번 더 ‘숲속의 부부’ 공식 일정을 진행하며 현지 관객들과 소통했다.

조혜정이 출연한 영화 ‘숲속의 부부’는 해고 노동자 성민(故 김성민)을 둘러싼 아픔을 표현한 판타지 스릴러 장르로 한 남자가 무너져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조혜정은 극중에서 성민이 산속에서 만나는 청소년으로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조혜정은 ‘숲속의 부부’로 지난 7월 열린 제21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국제 경쟁 부문인 부천 초이스 장편 부문에 주연 배우 자격으로 초청돼 개막식 레드카펫 무대를 밟았다. ‘숲속의 부부’를 연출한 전규환 감독은 지난 2012년 열린 동영화제에서 작품 ‘무게’로 최우수 감독상을 수상한 바 있어 탈린 블랙나이츠 영화제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조혜정이 주연을 맡은 영화인 ‘오늘, 내일을 보다’는 패션 디자이너를 꿈꾸는 스무 살의 뜨거운 감성을 가진 소녀(조혜정)가 다시 열정을 느끼게 되고 혼란스러운 현실과 마주하는 내용을 그린 작품이다.

두 작품으로 북유럽 현지 관객들을 만난 조혜정은 최근 종영한 화제의 드라마 ‘고백부부’를 통해 안정된 연기력과 개성 강한 매력으로 큰 사랑을 받았으며, 스크린과 안방 안팎에서 뜨거운 연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조혜정이 주연을 맡은 독립영화 ‘오장군의 발톱’도 개봉을 앞두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