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꾼’ 나나 “악플을 선플로 바꾼 건 노력…모르면 선배들한테 물어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쇼박스

영화 ‘꾼’에서 사기꾼 춘자 역을 연기한 나나./사진=쇼박스

“욕심 내서 과하게 하려고 하지 않았어요. 대본을 보고 느낀 그대로 표현하려고 했죠. 흐름과 상황에 맞게 장창원 감독의 의견을 수용하면서 연기했습니다. 영화 데뷔작이라 긴장도 많이 하고 부담도 많이 됐는데 예쁘게 봐주세요.”

영화 ‘꾼’(감독 장창원)의 나나는 최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나나는 ‘꾼에서 화려한 외모의 사기꾼 춘자 역을 맡았다.

“선배들 사이에서 튀지 않고 잘 어우러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데 어떻게 보실지 모르겠어요. 개인적으로는 아쉬움이 남죠. 긴장도 많이 했고 부담도 많이 됐던 작품이었으니까요. 하지만 여러 가지 준비와 공부를 통해 춘자로서의 매력을 충분히 보여드리려고 노력했어요.”

‘꾼’에서 춘자는 외모부터 몸매까지 완벽한 비주얼을 갖추고 있다. 외모로 사람들을 현혹하는 사기꾼이지만 결코 가볍지만은 않다. 자칫 소비적인 여성 캐릭터로 비춰질 수 있었던 춘자는 제법 매력 있는 캐릭터로 그려졌다.

“촬영 전, 다양한 영화에서 춘자와 비슷한 포지션에 있는 캐릭터들을 많이 상상했어요. 하지만 저는 좀 새로운 인물로 개성 강하게 표현하고 싶었죠. 제 안에서 표현할 수 있는 기준치로 말입니다. 상상하고 느낀 그대로의 춘자를 표현하다 보니까 좀 색다른 캐릭터가 된 것 같아요.”

/사진=쇼박스

모르는 건 선배들에게 솔직하게 말하고 도움을 구한다는 배우 나나. /사진=쇼박스

특히 이번 작품에서 관심을 모은 건 나나가 현빈, 유지태, 박성웅, 배성우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과 함께 호흡을 맞췄기 때문. 나나는 선배들에게 의지를 하며 많은 조언을 구했다고 밝혔다.

“선배들에게 솔직하게 다가갔어요. 억지로 예의 차리려고 하지도 않고 굳이 뭘 하려고 하지도 않고요. 그렇다고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은 하지 않아요. 모르는 게 있으면 부끄러워하지 않고 물어보죠. ‘저는 이런 감정인데 힘듭니다’ ‘어느 게 맞는지 모르겠는데 알려주실 수 있으세요?’라고요. ‘굿와이프’에서 만난 전도연 선배도 그런 점들이 좋았다고 하시더라고요. 하하.”

나나는 전작 tvN 드라마 ‘굿와이프’에서 능력 있는 조사원 김단 역을 맡아 의외의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시청자들에게 원성을 샀던 나나의 캐스팅은 ‘신의 한 수’로 바뀌었다. 자연스레 그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졌다.

“‘굿와이프’ 당시 기대치가 낮았죠. 많은 악플과 기사들을 봤어요. 당연할 거라고 생각했죠. 상처 받지 않고 ‘잘 해내야겠다’라는 생각밖에 없었어요. 열심히 노력하다 보니까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더라고요. 기대치가 없을 때도 부담감이 있었는데 좋은 댓글들이 생기니까 새로운 부담감으로 다가오더라고요. 어떻게 하면 ‘이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까’하면서 항상 노력하려고 해요. 발전할 수 있는 부담감, 긍정적인 부담감이라고 생각해요.”

‘꾼’은 현재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를 달리고 있다. ‘굿와이프’로 연기 데뷔에 성공한 나나의 스크린 데뷔도 조짐이 좋아 보인다.

“영화가 잘됐으면 좋겠다는 소망은 너무나 간절하죠. 하지만 제가 하는 작품마다 늘 잘 될 순 없잖아요. 그런 부담감은 최대한 덜려고 해요. 지금 춘자라는 캐릭터를 만난 것처럼 앞으로 어떤 작품을 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다양하게 제한 없이 넓은 스펙트럼의 연기를 펼치고 싶습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