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임신 4개월 예비맘… 남편과 혼인신고 마쳤다” (공식입장)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박한별,원스텝,시사회

배우 박한별/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한별이 엄마가 된다.

박한별은 2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재 저는 곧 4개월이 다 되어가는 예비엄마”라고 알려 눈길을 끌었다.

그는 “어제 MBC ‘보그맘’ 촬영을 마무리했다. 그동안 보그맘을 연기하면서 배우로서 쉽게 해보지 못할 캐릭터라 너무 감사했고 너무 재밌었다”며 “이제 곧 방송도 끝나고 촬영도 모두 종료가 되었으니 그동안 촬영장에서 스태프, 배우들을 불편하게 할까봐, 작품에 조금이라도 피해가 될까봐 꽁꽁 숨겨놨던 비밀을 발표할까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비록 인간이 아닌 로봇이었지만 ‘엄마’역할을 처음 해봤는데, 신기하게도 캐릭터가 현실이 되었다”는 것이다.

박한별은 “곧 4개월이 다 되어가는 예비엄마로, 보그맘이 진짜 맘이 되어가고있다”며 “마음이 아주 멋진 예비 아빠와는 이미 혼인신고를 마쳤다. 식은 우선 간단한 가족 행사로 대신했다. 가능하다면 내년에 조용하게 예쁜 모습을 남기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임신) 초기에 촬영 기간과 겹쳐서 살짝 걱정했지만 다행히 아가와 저 모두 건강하고 씩씩하게 잘 보내왔고 이제 이렇게 공개도 했으니 많은분들께 더 축복 받고 행복할 일만 남은 거 같다”며 즐거워했다.

그러면서 “소중한 선물에 하루하루가 너무 감사하고 세상이 전부 달라보이는 신기한 경험들로 행복한 날들을 보내고 있다. 이 기쁜 다짐들을 어떻게 표현해야하나 정말 많이 고민했는데 다른 멋진 말로 포장하지 않겠다. 그냥 예쁘게 행복하게 열심히 사랑하고 사랑받으면서 잘 살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갑작스런 발표에 놀라셨겠지만 많이 축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박한별은 “누군가의 아내가 되고 엄마가 되는, 인생이 통째로 뒤바뀌는 경험을 하고 있는데 연기 생활은 늘 똑같이 꾸준히 열심히 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하며 “따뜻한 응원과 축복 많이 해 달라”는 말로 글을 맺었다.

박한별은 오는 12월 1일 종영하는 예능 드라마 ‘보그맘’에서 ‘사이보그 엄마’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인간이 아닌 로봇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 호펴을 얻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