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이지원, ‘이판사판’ 강렬 첫 등장…그는 누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신예 배우 이지원이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 출연해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지난 22일 처음 방송된 ‘이판사판’에서는 한 여중생이 폭우가 쏟아지는 한밤 중 의문의 남자에게 강간을 당하고 살해당하는 사건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가운데 이지원은 강간살인사건의 피해 여중생 김가영 역으로 첫 등장해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이지원은 극중 쏟아지는 폭우 속에서 자신을 쫓아오는 차를 피해 공포에 떨며 도망을 치는 인물을 현실감 있게 그렸다. 극한의 두려움 속에서 울며 도움의 손길을 간절히 구했지만 얼마 가지 못하고 잡힌 채 강간을 당하고 죽임을 당하는 안타까운 인물을 강렬하게 그려내며 시선을 압도했다.

이는 이후 여중생 시절의 박은빈이 봉사활동으로 찾은 법원 판사실에서 이 사건의 기록을 없애려고 하는 장면으로 흥미롭게 이어지며 앞으로의 극의 전개에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이지원은 올해 MBC 드라마 ‘역적’으로 데뷔한 실력파 신예. 데뷔 3개월 만에 드라마 ‘역적’ ‘파수꾼’, 영화 ‘강철비’까지 세 작품에 연속 캐스팅 됐다.

‘이판사판’을 통해 짧은 등장만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지원은 12월 개봉되는 ‘강철비’로 스크린 출격을 앞두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