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밤’ EXID 정화, 방송 중 엄마에 음성 편지 “보고싶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EXID /사진제공='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EXID /사진제공=’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그룹 EXID가 어머니를 향한 음성 메시지를 남겼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이하별밤’)를 통해서다.

이날별밤속 코너인만나고 싶은 좋은 친구에는 EXID가 출연했다.

청취자들의 환영 문자를 소개하던 중막내 정화야 엄마얌~ 함박눈이 내리는 이 밤, 별이 빛나는 밤에 멋진 강타 오빠 목소리 들으면서 집 가고 있엉~’라며 정화 어머니의 문자가 소개됐다.

멋진 강타 오빠라는 호칭에 강타DJ어머님이 혹시 칠현 부인이셨던 건 아닌지 세대가 어떤지 모르겠다며 정화에게 음성편지를 요청했다. 이에 정화는보고 싶다며 편지를 띄웠고 곧이어보고 싶당~ 나도라는 답장이 이어졌다.

이후 혜린의 어머니도혜린아 엄마도 듣고 있다며 사연을 남겼다. 혜린도낮에 다른 라디오에 출연해 수능 날 급식 먹는 줄 알고 도시락 없이 갔다는 얘기로 엄마를 나쁜 사람 만들었다. 그 후 엄마가나 너 볶음밥 싸줬다라고 알려주시더라면서제가 까먹고 안 가져간 거 같아요. 죄송해요 사랑합니다.”라며 애교 있는 음성편지를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매일 10 5 MBC 표준FM(서울/경기 95.9MHz)에서 방송된다. PC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mini’ 통해서도 들을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