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소녀소녀’, 시청자들 울리고 웃긴 명대사 BEST 5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BC '20세기 소년소녀'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MBC ’20세기 소년소녀’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MBC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극본 이선혜, 연출 이동윤) 가 종영을 한 주 앞둔 가운데 웃음과 감동을 안긴 주인공들의 어록이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20세기 소년소녀는 모태 솔로 출신의 ‘봉고파 3인방’ 사진진(한예슬한아름(류현경장영심(이상희) 35년차 우정과 녹록치 않은 사회 생활각자에게 찾아온 사랑 및 애증의 가족사까지 다루며 대한민국에서 30대 미혼 여성으로 살아가는 현실을 잔잔하면서도 따뜻하게 다루며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20년 만에 재회한 ‘첫사랑 남녀’ 사진진과 공지원(김지석)의 로맨스로공감 로코를 선보인 것은 물론 극악한 인물이나 극단으로 치닫는 상황 설정 없이 이야기를 풀어가며 ‘MSG 없는 힐링 드라마로 호평 받았다

이에 극중 한예슬과 김지석이상우류현경을 비롯해 부모님 역할의 김미경김창완까지 울림 있는 대사를 통해 모두가 주인공으로 등극했던 ‘핵심 모먼트를 정리해본다.

한예슬, “코스모스 꽃말이 뭔지 알아아이 러브

미모부터 인성까지 완벽한 톱스타 사진진(한예슬)은 일에서는 프로페셔널 하지만 인간적으로는 소탈하고 솔직한 면모를 드러내며 자신의 마음을 숨기지 않는 돌직구 명대사를 남겼다.

우결’ 회식 후 술에 취해 공지원과 엘리베이터를 탄 후 그의 귀에 코스모스를 꽂아 주며 “지원아너 코스모스 꽃말이 뭔지 알아그냥 말고우리 언니가 만든 거아이 러브 유라고 간접 고백하는 장면은 ‘사공 커플’ 지지자들이 꼽는 최고의 신이다

특히 지난 21일 방송된 27, 28회에서 사진진의 엄마 미경의 녹내장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공지원은 엘리베이터 안에서 사진진에게 “너 코스모스 꽃말이 뭔지 알아그냥 꽃말 말고누나가 만든 꽃말이라며 당시 상황을 복기하고 사진진은 “사랑해라고 화답하며 진한 키스를 나눠 ‘코스모스 커플의 등극을 알렸다

김지석, “그만 하자 우리친구

만인에게 따뜻하지만 사진진에게는 특히나 자상한 공지원(김지석)은 로맨틱한 명대사로 여심을 저격했다

중학교 시절 3일 사귀다 헤어진 첫사랑 사진진과 어색하게 재회한 후 방송에서 ‘모태 솔로라고 고백한 사진진에게 “너 모태솔로야왜 모태솔로지?”라고 물어보며 로맨스의 시작을 알린 공지원

자신의 마음을 깨닫고 사진진에게 달려간 후에는 “내가 문제였어내 발목 내가 잡고 있었어내가 사랑하면 다 떠나니까, 너도 떠날 까봐그만 하자 우리친구라며 박력 있는 고백으로 환호를 자아냈다

이상우, “나도 대나무숲 주면 돼요?”

사진진이 ‘20년 팬심을 드러낸 주인공이자 사진진의 ‘우결’ 가상 남편이었던 안소니(이상우)는 과묵함 속에 뼈가 있는 묵직한 어록으로 삼각 러브라인에서 퇴장할 때까지 시청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집을 나간 언니 사호성을 원망하는 사진진에게 “그래도 진진씨는 희망이란 게 있잖아요기다리면 만날 수 있는나는 기다려도 못 만나요우리 엄만 저기 있대요라며 위로의 말을 건네는 가하면 사진진과 동생 공지원의 열애 사실을 알게 된 후에는 사진진에게 “나도 진진 씨의 대나무 숲 해주면 안 돼요우리 둘 사이엔 아주 솔직하게 다 이야기하기라며 먼저 이야기를 꺼낼 수 있게 유도했다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는 사진진의 고백에 “우리 ‘우결’ 그만해요. 근데 우리 둘의 문제가 아니니까바로는 정리 못 할 거예요마음이 썩 편치는 않겠지만그래도 하는 동안 열심히 해봐요라고 악수를 건네는 그의 모습은키다리 아저씨로 사랑받기 충분했다.

류현경 “ 먹어 먹을 거야

민간인 사찰’ 뺨치는 리얼한 캐릭터를 선보였던 한아름(류현경)은 매 회마다 ‘명대사 제조기’ 역할을 톡톡히 했다아침식사 자리에서 살 찐 자신의 모습을 구박하던 엄마 복인(윤복인)에게 “나 밥 안 먹어!”라고 숟가락을 내팽겨친 뒤 “빵 먹을 거야라고 태세를 전환하는 모습부터 감자탕집에 함께 간 깔끔남 정우성(안세하) “난 이거 못 먹어라고 말하자 “나도 못 먹는데없어서 못 먹는데~”라고 놀리는 장면은 최고의 ‘웃음 지뢰’ 중 하.

후배 스튜어디스들의 엉덩이를 만지는 ‘진상 손님의 손목을 낚아챈 뒤 “손님아까부터 헷갈리시나 본데 벨은 여기가 아니라 저깁니다또 헷갈리시면 다시 절 불러주십시오그땐 이 손모가질 분질러 드리겠습니다

 사무장의 위엄을 드러낸 것은 물론 정우성과의 불편한 데이트가 이어지자 “솔직히 말해봐넌 나 안 불편하냐안 어색해우리 예전으로 돌아가자너는 너나는 나서로 너무 맞추려고 애쓰지 말고라며 ‘걸크러시 매력을 뿜어내기도 했다.

김미경 “제일 무서운 뭔지 알아자식이야” & 김창완 “딸아다음엔 뜨겁게 먹자꾸나

사진진의 자애로운 엄마와 아빠 미경(김미경)과 창완(김창완)은 따뜻하고 가슴이 시린 어록을 남겼다

사진진에게 녹내장으로 시력을 잃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린 후진진아엄마가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게 뭔지 알아자식이야자식강도가 든대도누가 칼을 들이대도전쟁이 난대도엄만 하나도 안 무서워근데 니들은 무서워이렇게 예쁜 내 새끼 못 볼 까봐 무서워그래서 열심히 치료도 받고수술도 하고할 수 있는 거 다 할 거야라고 담담하게 고백하는 미경의 대사는 이 시대 모든 자식들에게 깊은 울림을 안겼다

나아가 눈을 가린 채 재회한 사호성의 얼굴을 만지며 “우리 호성이밥 먹었어배고프지 않아하필 엄마 눈이 이래서 우리 딸 밥도 못해주고엄마도 호성이 보고 싶은데라고 말하는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리기도

그런가 하면 사호성의 집을 어렵게 찾아 간 아빠 창완은 얼굴을 보는 대신 직접 튀긴 치킨과 함께 “딸아다음엔 뜨겁게 먹자꾸나라는 쪽지로 마음을 전해아름다운 ‘눈물의 치킨’ 신을 완성시켰다.

‘20세기 소년소녀는 오는 27일과 28평소보다 1시간 빠른 오후 8 50분에 전파를 타며 대망의 종영을 앞두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