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X김선호, 역대급 빙의 콤비가 온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투깝스' 조정석, 김선호 /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투깝스’ 조정석, 김선호 /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새 월화극 ‘투깝스’ 조정석과 김선호의 역대급 빙의 콤비가 기대를 모은다.

‘투깝스’에서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과 신이 내린 사기꾼 공수창(김선호)이 이제껏 보지 못했던 신선하고 발칙한 조합의 공조사기 콤비 플레이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준비에 나섰다.

극 중 범죄자들 몇은 가볍게 맨손으로 때려잡는 투철한 정의감의 소유자 형사 동탁과 화려한 언변, 탁월한 잔머리까지 남을 속여먹기 딱 좋은 재능을 타고난 사기꾼 수창은 한눈에 봐도 절대 섞일 수 없는 물과 기름과 같은 존재.

하지만 어떠한 이유에서인지 동탁의 몸에 수창의 영혼이 빙의되는 보고도 믿지 못할 상황이 벌어지고 두 남자는 한 몸을 공유하며 자신들에게 닥친 어마어마한 위기를 타파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공조를 하게 된다.

형사와 사기꾼, 절대 만나서는 안 될 사이인 두 사람이 예상치 못한 의외의 케미가 극의 관전 포인트다. 형사 동탁의 적절한 직권 사용과 수창의 특출난 잔꾀가 교묘하게 어우러져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모습이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겨줄 것으로 보인다.

또한 ‘투깝스’가 더욱 흥미로운 지점은 동탁과 수창이 상극의 조합일 뿐만 아니라 이들의 빙의에 필연적인 스토리가 숨겨져 있다는 것. 하필이면 왜 두 남자에게 한 몸을 나눠 써야 하는 기막힌 일이 발생했는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한껏 자극하며 이 비밀이 풀릴 때까지 절대 멈출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투깝스’는 강력계 형사 차동탁과 뼛속까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 송지안(이혜리)이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다. 오는 2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