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사치부려도 되나”…’영수증’, 정규 방송 맞아 세레모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생민의 영수증' / 사진제공=KBS

‘김생민의 영수증’ / 사진제공=KBS

‘김생민의 영수증’이 소소한 사치로 앙증맞은 정규 세레모니를 펼친다.

일요일 오전 10시 30분과 수요일 오후 11시 스페셜 방송의 파격적인 정규 편성을 확정한 ‘김생민의 영수증’이 소소한 사치로 마련한 세레모니로 정규 방송을 자축할 예정이다.

김생민-송은이-김숙을 행복하게 한 것은 드디어 여의도에 입성했다는 것. 그동안 합정동의 작은 포토스튜디오에서 주차 난을 겪어야 했던 이들은 당당하게 KBS세트장에 걸어 들어오며 들뜬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비록 여전히 흰 벽에 책상이 덩그러니 놓인 아담한 스튜디오였지만 추가된 영수증 장식물을 발견하자 “이렇게 사치해도 되냐”며 걱정을 이어갔다는 전언이다.

또한 김생민-송은이-김숙은 특급 히트송이 된 ‘저축송’을 어린이 합창단과 함께 부르며 오프닝을 시작한다. 김생민은 통장요정 답게 첫 방송 기념 특별 의상을 입고 온 송은이와 김숙에게 더블 스튜핏을 주었다고 해 앞으로 여전히 이어갈 ‘스튜핏’과 ‘그레잇’ 행렬을 기대케 했다.

‘생생정보통’의 박기량 성우가 정규 방송의 새 코너 ‘생생민정보통’을 맛깔나게 소개하며 웃음을 자아낼 예정. 이에 김생민-송은이-김숙은 박기량 성우의 내레이션에 대해 웃음을 터뜨리면서도 감격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해 새 코너가 신설된 ‘김생민의 영수증’의 첫 방송에 대한 기대를 한층 높인다.

첫 공중파 정규 방송을 거머쥔 김생민은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 더 열심히 공부하겠다”는 말로 정규 편성에 대한 소감과 각오를 불태웠다.

저축, 적금으로 국민 대 통합을 꿈꾸는 과소비근절 돌직구 재무 상담쇼 ‘김생민의 영수증’은 오는 26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