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생활’, 무대 밖 태양X씨엘X오혁도 멋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중생활' / 사진=방송 캡처

‘이중생활’ / 사진=방송 캡처

tvN 새 음악관찰예능 ‘본업은 가수-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이하 이중생활)’이 베일을 벗으며, 화려한 무대 위 톱 뮤지션과는 완전히 다른 그 녀석들만의 이중생활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3일 방송된 ‘이중생활’ 1회에서는 태양, 씨엘, 오혁의 백스테이지 오프 더 레코드와 그들의 친근한 일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은 유료플랫폼 기준 가구 시청률 평균 1.5%, 최고 1.9%를 기록했다.

씨엘은 미국생활 고군분투기를 공개했다. 그동안 한 번도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사생활을 드러낸 적이 없었던 만큼 모든 장면이 새로웠다. 화려할 줄만 알았던 미국 생활은 오히려 반대였다. 미국 최초의 동양계 팝가수를 꿈꾸며 3년 전 홀로 미국으로 떠났지만 한국에서의 성공을 모두 버리고 다시 신인의 자세로 돌아가 모든 일정을 홀로 소화해내야만 하는 고군분투기는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리기도.

해체에 대한 속마음도 처음으로 밝혔다. “개인적인 얘기밖에 말씀드릴 수 없다”고 어렵게 운을 뗀 씨엘은 “안타깝게 된 것 같다. 힘들었다. 나도 끝까지 하고 싶었다. 책임지고 싶었다”며 끝내 눈물을 터뜨렸다. 추석 연휴지만 미국에서의 녹음일정으로 가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외로운 마음을 달래야 하는 상황과 공연 후 이명과 불안정 증세를 극복하기 위해 온 집안에 향을 피우는 모습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태양은 솔로 투어 중인 근황을 전했다.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일이 뭐냐고 물었을 때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이라고 말할 것이다. 세상에는 맛있는 음식이 너무 많다”고 했지만 공연을 앞두고는 공복 상태를 유지하며 철저한 자기 관리로 최상의 공연을 보여주려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무대 위 화려한 뮤지션 ‘태양’의 모습과는 다른 ‘동영배’의 모습도 공개됐다. 음식 앞에서 알 수 없는 외계어를 남발하다가 시도때도 없이 깨방정 댄스를 췄다.

데뷔 12년 차 뮤지션으로서의 고뇌도 드러냈다. 홀로서기를 하면서 멤버들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내며 “항상 보고싶다”는 말로 뭉클함을 전했으며, 연말 공연 ‘LAST DANCE’ 준비를 위한 회의에서는 “(공연 제목처럼) 진짜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 그래서 슬프다”는 소감으로 팬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국내 최초 ‘음소거 예능’을 시전한 오혁은 미국, 캐나다, 유럽 등 28개국에서 공연하며 글로벌 대세 밴드로 활동하고 있는 모습을 전했다. 프로젝트 밴드를 결성하기도 했던 정형돈은 “내가 아는 한 가장 재미없는 밴드”라고 했지만 “뮤지션으로 만큼은 흠잡을 곳이 없다”고 해 반전 매력을 가장 기대케 하는 출연자로 시선을 모았다.

처음에는 오혁의 묵묵부답에 놀라며 흥미를 느꼈던 씨엘도 슬슬 답답함을 느꼈다. 결국 머리를 흔들면서 “너 진짜 답답하다”고 폭발했으며, 데프콘은 “담당피디 불쌍해서 어떡하냐”고 한숨을 쉬어 폭소를 자아냈다.

‘이중생활’은 태양, 씨엘, 오혁이 뮤지션으로서의 모습과 무대 밖에서의 일상을 공개하는 음악관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