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박해수, 통쾌함 선사…’시청률 껑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슬기로운 감빵생활'  사진=방송 캡처

‘슬기로운 감빵생활’ 사진=방송 캡처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험난한 교도소 적응기를 시작한 주인공 김제혁이 절망 속에서도 통쾌함을 선사하며 시청률이 껑충 뛰어 올랐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슈퍼스타 야구선수 김제혁(박해수)이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되어 들어간 교도소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와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을 그린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23일 방송된 ‘슬기로운 감빵생활’ 2화는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5.4%, 최고 시청률 7.1%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순위에서 1위에 등극했다. tvN 타깃 2049 시청률은 평균 3.4%, 최고 4.5%다.

이날 방송에서는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2심 재판을 준비하는 김제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부구치소에 수감돼 힘든 나날을 보내던 제혁은 교도관이 된 절친 준호(정경호)를 만나 실낱 같은 희망이 생겼다. 준호는 제혁에게 “여기서 보는 사람들 나가서 절대로 볼 일 없는 사람들이다. 그러니 나가서 만나자는 연락처는 절대로 주지 말아라”라며 경계심을 늦추지 말라고 조언했다.

제혁은 교도관 준호와 같은 방을 쓰는 법자의 도움으로 차츰 교도소 생활에 적응해 갔다.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제혁의 항소심에, 법자(김성철)는 항소심과 관련된 미신을 알려주었지만 제혁은 미신대로 행동하지 않았다. 드디어 기다리던 항소심에서 재판부는 김제혁의 정당방위는 인정했지만 성폭행을 하려다 제혁에게 제압당한 범인이 뇌사상태에 빠진 것에 주목했다. 결국 김제혁은 징역 1년의 원심을 확정 받아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그럼에도 절망 속에서 ‘슬기롭게’ 상황을 헤쳐나가는 김제혁의 모습이 시청들에게 통쾌함과 희망을 선사했다. 호시탐탐 제혁을 벼르고 있던 건달(이호철)은 소지(이훈진)에게 줄곧 칼을 구해달라고 협박했다. 끝없는 요구에 소지는 문구용 칼을 구해 건달에게 구했고, 건달은 비열한 웃음을 보이며 기뻐했다. 하지만 그날 밤 검방이 진행돼 칼을 소지하고 있던 건달은 결국 징벌 방으로 가게 됐다. 이어, 소지에게 검방 날짜를 알려준 인물이 김제혁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놀라움을 전했다. 사무실에서 건달의 죄명을 본 제혁은 그가 강간범으로 수감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해 이를 계획한 것.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제혁은 서부구치소 내 비리를 저지르는 조주임(성동일)의 악행을 폭로하며 또 한 번 통쾌함을 선사했다. 제혁은 조주임이 수감자들과 불법적인 거래를 한다는 사실을 사회부 기자이자 자신의 팬인 준돌에게 제보하며 조주임의 비리를 세상에 알렸다.

한편, 이날 방송 끝에는 김제혁이 같은 방 재소자이자 건달에게 충성을 맹세하고 있는 똘마니(안창환)에게 습격을 당하며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매주 수, 목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