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박형준, 홍준표 대표 막말 논란에 “보수의 얼굴로서는 너무 세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박형준 교수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3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박형준 교수는 지금까지 여러 번 문제가 됐던 홍 대표의 발언에 대해 “지지자들의 입장에서는 시원할 수 있는데 보수의 얼굴로서 내놓는 발언으로는 너무 세다”고 평가했다.

이어 홍 대표의 ‘바퀴벌레’, ‘개’ 발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유시민은 “친박을 바퀴벌레로 표현한 것은 박멸 못 한다는 절망감의 표현이라고 볼 수 있는데 개라고 표현한 것은 홍 의원이 자신감을 가진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