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이만기, 여자친구 소개하는 아들에 “간도 크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자기야-백년손님' 방송 화면 캡쳐

SBS ‘자기야-백년손님’ 방송 화면 캡쳐

이만기가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 여자친구를 소개한다는 아들에 대해 “대견하지만 간이 크다”고 말했다.

이만기의 둘째 아들 이동훈은 23일 방송된 ‘자기야-백년손님’에서 자신의 여자친구를 데려오기로 했다. 할머니가 여자친구를 데려와 함께 밥을 먹자고 제안한 것.

이에 이만기는 “뭐 하러 그러냐”고 나무랐다. 그는 인터뷰에서 “아빠한테 여자친구를 과감하게 소개한다는 게 어찌 보면 대견스럽다”고 말했지만 이어 “어찌 보면 ‘간도 크다’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민기는 아들의 여자친구가 온다는 소식에도 편한 복장으로 누워있었다. 그는 “얼마나 좋냐. 시아버지가 이렇게 편하게 있는데”라고 신경 쓰지 않는 척 했지만 금세 옷매무새를 다듬고 아들의 여자친구를 맞이할 준비를 하기 시작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