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어반자카파 박용인, 생후 10개월 된 붕어빵 아들 공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자기야-백년손님' 방송 화면 캡쳐

SBS ‘자기야-백년손님’ 방송 화면 캡쳐

어반자카파의 박용인이 SBS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해 육아의 고충을 털어놨다.

박용인은 23일 방송된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해 처음으로 아들의 모습을 공개하고 육아의 고충을 말했다.

그는 생후 10개월 된 아들 다원이와 함께한 사진을 공개했다. 스튜디오에서는 “표정이 너무 풍부하다”·”아빠랑 똑같다”고 반응했다.

이어 박용인은 다원이의 육아에 대해 “가능한 선에서 최대한 돕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국 투어·공연·작곡이 가장 힘든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며 “그런 것들은 아무것도 아니었다. 창작의 고통보다 육아가 훨씬 힘들다”고 털어놨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