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진, 박은빈에 “내 여자 하란 말 안 할 테니까 마음 놓고 법복 벗으세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SBS ‘이판사판’의 연우진이 박은빈 구하기에 나섰다.

23일 방송된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서는 사의현(연우진)이 김주형(배유람)에게 인질로 잡힌 이정주(박은빈)를 구하기 위해 법정에 들어섰다.

김주형은 사의현이 들이닥치자 “너 뭐야? 누가 들어오래? 이 여자 죽는 거 보러왔어?”라고 말하며 칼로 이정주를 위협했다.

하지만 사의현은 이정주에게 “법복 마음 놓고 벗으세요. 내 여자 하란 말 안 할 테니까 죽어도 안 벗겠다고 오기부리지 말고 날 믿고 꼭 벗으세요”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한 뒤 법정을 떠났다. 이에 이정주는 법복을 벗어 김주형 위에 덮은 뒤 탈출하는데 성공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