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 터는 녀석들’ 경리, 솔직 발언 “좋은 차 타는 남자 좋지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코미디TV '신상 터는 녀석들'의 경리

코미디TV ‘신상 터는 녀석들’의 경리

경리가 코미디TV ‘신상 터는 녀석들’에서 남자의 차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경리는 오는 24일 방송되는 ‘신상 터는 녀석들’에서 허경환으로부터 “남자의 차를 보냐”는 질문을 들었다. 서장훈은 “이왕이면 좋은 차를 타는 남자와 경제적인 차를 타는 남자, 누가 더 좋을 것 같냐”라고 구체적으로 물었다.

잠시 머뭇거리던 경리는 “좋은 차를 타는 남자가 좋긴 하다. 하지만 너무 비싼 차를 타고 다니면 부담스럽다”며 솔직한 생각을 말했다.

이외에도 경리는 ‘관심 종자’이라는 말 대신 ‘시선 강탈자’라는 단어를 사용해, 자신이 ‘시선 강탈자’인지 셀프 테스트를 받았다. 그녀는 가장 많은 항목에 손가락을 꼽으며 ‘시선 강탈자’로 지목됐다.

경리는 “SNS를 많이 하는 것 같긴 하다. 저는 제 자신을 너무 좋아해서”라며 자기애를 과시해 웃음을 안겼다.

경리가 출연하는 ‘신상 터는 녀석들’은 오는 2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