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스’ EXID가 함께 하고 싶은 배우는? “강하늘·오광록·정해인”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EXID / SBS 파워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 보이는 라디오 캡쳐

EXID / SBS 파워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 보이는 라디오 캡쳐

EXID가 SBS 파워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에 출연해 연기 호흡을 맞추고 싶은 배우를 꼽았다.

EXID는 23일 방송된 ‘이국주의 영스트리트’에 출연해 “연기를 하게 된다면 호흡을 맞추고 싶은 배우”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최근 연기 레슨을 받고 있다는 하니는 “팬인 분이 있다”며 “영화 ‘스물’을 봤는데 강하늘 씨가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청년경찰’도 봤다. 연기를 너무 맛있게 하시는 분”이라고 호감을 드러냈다.

혜린은 오광록의 성대모사를 짧게 한 후 “오광록 선배님과 연기하고 싶다. 정말 팬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화는 “최근 SBS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재밌게 봤다”며 “정해인 씨가 좋더라”고 솔직히 말했다. 이국주가 “정해인과 같은 회사”라고 말하자 정화는 놀람을 드러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