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미스 채영, 금의환향 “식당에 내 사인이 걸리다니!”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net '프로미스의 방' 방송 화면 캡쳐

Mnet ‘프로미스의 방’ 방송 화면 캡쳐

프로미스의 채영이 연습생 시절 자주 가던 밥집에 금의환향했다.

채영은 23일 방송된 Mnet ‘프로미스의 방’에서 자신이 연습생 시절 자주 가던 밥집에 찾았다. 그녀는 “연습생 때 하루에 한 끼는 반드시 여기서 먹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식당의 사장님 또한 채영을 보자 “이게 누구야”라며 “방금 네가 나오던 방송을 보고 있었다”며 그녀를 반겼다.

식사를 마친 채영은 사장님으로부터 사인 요청을 받았고 “드디어 내가!”라며 감격했다. 연습생 시절 가게에 걸린 연예인들의 사인을 보며 정말 부러워했다고.

채영은 “오늘 이모에게 사인해줄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밝혔.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