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복단지’ 강성연, 송준희 위험에서 구하고 대신 쓰러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돌아온 복단지' 방송화면

사진=MBC ‘돌아온 복단지’ 방송화면

MBC ‘돌아온 복단지’의 강성연이 송준희를 구하고 대신 다쳤다.

23일 방송된 ‘돌아온 복단지'(극본 마주희 연출 권성창 현솔잎)에서는 복단지(강성연)가 한성현(송준희)을 위험해서 구해냈다.

한성현을 찾고 있던 복단지는 공사장에서 한성현을 발견했다. 그때 한성현의 머리 위로 잔해가 떨어졌고 복단지는 몸을 던져 한성현을 구하고 대신 쓰러졌다.

이를 보고있던 박서진(송선미)는 한성현에게 달려가 “괜찮아? 다친덴 없어?”라고 물었고 한성현은 “엄마, 아줌마 빨리 병원”이라고 소리쳤따. 이에 박서진은 복단지를 차에 태우고 병원으로 향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