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어른’ 하상욱, 영업 비밀 공개 “나는 詩자이너, 행갈이도 디자인처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어쩌다 어른' 방송 화면 캡쳐

tvN ‘어쩌다 어른’ 방송 화면 캡쳐

시인 하상욱이 tvN ‘어쩌다 어른’에서 자신의 영업 비밀을 공개했다.

하상욱은 23일 방송된 ‘어쩌다 어른’에 출연해 SNS 시를 쓰는 방법에 대해 강의했다.

그는 “나는 디자이너 출신이다. 디자이너가 하는 일은 정리정돈이 기본이다”라며 “그래서 시를 쓸 때도 줄을 맞춰 정돈된 박스 형태로 시를 썼다. 그래서 나는 처음에 나를 ‘시자이너’라고 소개했다”고 말했다.

하상욱은 구체적인 예를 준비했다. 그는 행과 연이 정리되지 않은 시를 보여준 후 단순화된 형태를 띠고 있는 자신의 시를 보여줬다. 이어 “똑같은 크기의 박스 형태를 줄에 맞춰 이루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람들은 SNS에서 정지된 글을 보지 않는다. 끊임없이 스크롤을 내리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명확한 박스 형태로 정리된 글을 보면 자신들도 모르게 눈길이 가게 된다”며 디자인에 기초한 자신의 시행 배열에 대해 소개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