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출산 임박 허안나 “나 대신 박은빈을 재판장으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선공개 영상 캡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선공개 영상 캡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서 출산에 임박한 허안나가 박은빈에게 재판을 부탁한다.

‘이판사판’ 제작진은 23일 오후 3·4회 방송을 미리 만날 수 있는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재판에 들어가려는 판사 최고수(우현)를 중심으로 윤 판사(오나라)아 하 판사(허아나)가 삼각편대를 형성하며 복도를 걸어가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때 갑자기 진통을 느낀 하 판사는 배를 움켜잡고는 “애가 나오려나 봐요”라고 비명을 지른다. 옆에 있던 고수와 윤 판사는 당황한다. 윤일(홍승범)과 함께 방을 나오던 문 판사(배해선)는 하 판사를 발견하고는 “때가 왔나요?”라며 비장함을 보이더니 고수를 향해 “하 판사님은 내가 병원 데리고 갈 테니까 재판 들어가요”라고 말한다.

하 판사는 부축을 받아 이동하는 도중에 윤일의 머리채를 잡아뜯는가 하면 “저 대신 이정주 판사님한테!”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이처럼 출산 임박 장면은 네티즌들의 댓글처럼 법원도 사람 냄새가 나는 곳이라는 걸 보여주기 위해 설정된 장면”라며 “특히 본 방송에서는 하 판사 대신 정주가 법정에 들어가면서 휘몰아치는 스토리가 전개될 테니 꼭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지난 22일 첫 방송을 시작한 ‘이판사판’은 동시간대 시청률 1위와 2049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쾌조의출발을 보였다. ‘이판사판’의 3회와 4회는 23일 오후 10시부터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