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박은빈, 연쇄아동강간범 배유람과 살벌한 대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사진=SBS ‘이판사판’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 박은빈이 위태로운 위협 속에서도 자존심을 드러낸 ‘동공 열연’을 선보인다.

‘이판사판’ 측은 23일 박은빈이 아동연쇄강간범 배유람을 향해 번뜩이는 눈망울을 드리우고 있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은빈이 극강의 위협 속 공포와 두려움을 오가면서도 신념을 지닌 날카로운 눈빛으로 이를 표현했다. 과연 박은빈의 투철한 의지로 어떻게 위기를 탈출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돋우고 있다.

제작진은 “‘이판사판’ 1,2회 분에서는 이정주(박은빈)와 사의현(연우진), 도한준(동하) 등 각각의 성격을 지닌 캐릭터들에 대한 전반적인 부분이 담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최경호, 장순복, 김주형이라는 피고인 들이 등장하게 될 사건들과 각각의 사건들이 그물망처럼 얽히고설킨 촘촘한 스토리가 개연성 있게 전개가 될 것이다. 인간이기에 더욱 큰 고뇌와 애환을 가지고 있는 판사들의 행보가 어떻게 담겨질 지 앞으로 방송분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공인 ‘꼴통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판사판 정의 찾기 프로젝트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