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남, ‘감빵생활’ 박해수 열혈팬으로 등장…’엉뚱 매력’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배우 김경남 / 제공=제이알 이엔티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배우 김경남 / 제공=제이알 이엔티

배우 김경남이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정보훈, 연출 신원호) 첫 회부터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경남은 지난 22일 첫 방송을 시작한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이준돌 역으로 등장했다.

준돌은 이준호(정경호)의 동생이자 야구 선수 김제혁(박해수)의 열혈팬으로, 엉뚱한 매력이 돋보이는 캐릭터다. 친형인 준호보다 김제형을 숭배하는 준돌은 교도관인 준호에게 “왜 제혁에게는 독방을 안주냐” “제혁의 방 번호를 알려달라”며 떼를 썼다. 또 “형과 달리 우리 제혁이 형은 포기를 모르는 남자지”라며 김제혁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준돌 역을 맡은 김경남은 연극 ‘만리향’·’고양이라서 괜찮아’등을 통해 연기력을 입증받은 기대주다. 개성 있는 외모와 탄탄한 내공을 바탕으로 SBS 드라마 ‘피고인’에서는 엄기준의 그림자 수행비서로, KBS2 드라마 ‘최강 배달꾼’에서는 동네 배달꾼 성재 역을 맡았다.

김경남의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는 “연극 무대를 통해 쌓아올린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피고인’과 ‘최강 배달꾼’에 이어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엉뚱한 매력을 펼칠 김경남의 활약을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경남이 출연 중인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야구 선수 김제혁이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돼 들어간 교도소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와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을 그린 블랙 코미디 드라마다. 첫 방송부터 섬세한 연출과 다양한 캐릭터로 호평을 얻고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