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리뷰] ‘반드시 잡는다’ 스릴러+코믹+휴머니즘 다 모였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공=NEW

/사진제공=NEW

뚜껑을 열어보니 참 알차다. 스릴러라는 큰 틀에 코믹과 휴머니즘이 담겼다. 언뜻 보면 말이 안 되는 장르들의 조합 같다. 하지만 영화 ‘반드시 잡는다’(감독 김홍선)는 이를 한데 잘 담아냈다. 결코 뻔하지 않은 영화다. 백윤식과 성동일 등 베테랑 배우들의 열연이 한몫했음은 물론이다.

‘반드시 잡는다’는 30년 전 미제사건과 동일한 수법의 살인이 또다시 시작되자 동네를 잘 아는 터주대감 심덕수(백윤식)와 사건을 잘 아는 전직 형사 박평달(성동일)이 촉과 감으로 범인을 쫓는 추적 스릴러다. 웹툰 ‘아리동 라스트 카우보이’를 원작으로 했다.

심덕수의 월세 독촉으로 시작되는 영화는 동네 사람들과 그의 관계를 잘 보여준다. 그는 주민들과의 자잘한 마찰에도 굴하지 않고 꼬장꼬장하고 야박한 성격을 지키며 꼿꼿이 자기 인생을 살아간다.

이 와중에 아리동에서는 연쇄살인이 시작됐다. 특히 심덕수가 세를 주던 집에 살던 사람들이 죽어나가며 심덕수는 본의 아니게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이 때 전직 형사 박평달이 나타난다. 30년 전 아리동 미제사건의 범인을 끈질기게 쫓고 있는 그는 심덕수와 함께 사건을 추적해나간다.

70대 노인과 50대 전직 형사의 공조는 힘이 없을 듯 하면서도 묘한 신뢰를 갖게 만든다. 힘도 빽도 없는 그들이 마땅히 내세우는 건 없다. 오로지 살인사건의 범인을 잡자는 일념뿐이다. 이 와중에 모든 상황에서 막무가내인 두 사람의 모습은 웃음을 유발한다.

그러면서도 영화는 사회에서 문제 되고 있는 여러 가지들을 담고 있다. 독거노인들의 죽음과 약자들에 대한 외면, 어렵게 살아가는 20대, 노인과 여성을 혐오하는 문제적 인간들 등 다양한 모습의 사람들을 담았다.

‘반드시 잡는다’는 여타 영화와는 결이 다른 스릴러다. 연쇄살인영화인가 의문이 들 정도로 밝고 유쾌하다. 하지만 사건을 다룰 때는 분위기가 180도 바뀐다. 특히 범인을 쫓는 과정에서는 여러 가지 복선을 깔아 긴장감을 조성한다.  백윤식과 성동일의 처절한 액션 신도 압권이다. 두 사람은 대역을 쓰지 않고 직접 액션신을 소화해 리얼함을 더했다.

백윤식과 성동일의 브로맨스 호흡이 눈에 띄는 ‘반드시 잡는다’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