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박희순 “이 작품에 참여한다는 것 자체가 백마디 말보다 더 큰 의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1987'/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1987’/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1987’(장준환 감독) 속 박희순의 모습이 공개됐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

올해 ‘브이아이피’ ‘남한산성’ 등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하고, 적재적소에서 캐릭터에 딱 맞는 빛나는 존재감을 선보여온 박희순. 늘 다르고, 인상 깊은 인물을 펼쳐보였던 그가 이번 영화 ‘1987’에서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축소기도에 동원되는 대공형사 ‘조반장’으로 분해 심도 깊은 연기를 선보인다.

박희순이 맡은 대공형사 조반장은 상관인 박처장에 대한 강한 충성심을 지닌 인물이다. “받들겠습니다”는 한 마디로 그의 지시를 충실히 이행하며 공권력이 행사하는 폭력의 최일선에 서 있다.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를 받던 대학생이 사망하고, 사건 은폐가 난항을 겪자, 집행유예로 빼 줄 테니 일단 감방에 가란 박처장의 말을 믿고 따르지만 사건의 진실이 보도된 후 빠져나갈 길이 없어 옥죄어오자, 감옥 안에서 엄청난 갈등에 휩싸이게 된다.

권력의 폭력성을 역으로 보여주는 조반장으로 분한 박희순은 캐릭터의 입체적인 모습을 섬세하게 담아낸다. 때로는 불안함을 지닌 인물의 복합적인 감정을 심도깊게 풀어내며 박희순은 극의 무게감을 더할 예정이다.

박희순은 “배우는 작품으로 말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 이 작품에 참여한다는 것 자체가 백마디 말보다 더 큰 얘기다”고 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밝혔다.

박희순과 단편영화 ‘2001 이매진’ 이후, 오랜만에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된 장준환 감독은 “이번만은 꼭 같이 하자라고 제가 ‘조반장’이라는 인물을 제안했고, 함께 작업해서 좋았다”며 그와의 재회에 대한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1987’은 12월 27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