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밤’ 강타 “NRG 데뷔 당시 비주얼 대단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NRG / 사진제공=MBC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NRG / 사진제공=MBC

가수 강타가 그룹 NRG에 대해데뷔 당시 비주얼이 대단했다며 칭찬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이하별밤’)에서다.

이날별밤속 코너별밤 초대석만나고 싶은 좋은 친구에는 NRG 천명훈, 노유민이 출연했다.

이에 90년대에 함께 왕성한 활동을 했던 DJ 강타는 “NRG와 각별한 사이였다. 곡 작업도 많이 하고 개인적으로 같이 놀러 간 적도 많았다며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강타는 또 “H.O.T.가 컴백 준비할 당시 NRG가 데뷔를 했다. 노래티파니에서 아침을에서저는 유민이에요~’하며 노유민의 원샷이 잡히자마자 문희준이나는 이제 끝났다말했던 기억이 있다. 비주얼이 굉장했다며 당시 에피소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어오늘 노갑성, 안칠현의 조화를 본다는 청취자 문자에 천명훈은거친.. 와일드한 네임이다.”라며 웃었다. 강타는본명 클럽이 있었다. 박충재, 정필교도 생각난다. BM클럽이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NRG 멤버들은본명 클럽이핫젝갓알지처럼 유닛으로 활동해도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매일 오후 10 5 MBC 표준FM(서울/경기 95.9MHz)에서 방송된다. PC 및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미니(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