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임세미 “재밌는 조정석·노력파 김선호, 촬영 즐겁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임세미,투깝스

배우 임세미가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극본 변상순,연출 오현종) 제작발표회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임세미가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로 호흡을 맞추게 된 조정석과 김선호의 차이점을 소개하며 “촬영장에 가는 것이 즐겁다”고 웃었다.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다.

임세미는 ‘투깝스’에서 소매치기 고봉숙을 연기한다. 극 중 사기꾼 공수창(김선호)과는 고아원 동기이자 사업 파트너였고, 미래의 부부를 꿈꿨다. 공수창이 의식불명으로 병원에 입원하게 되자 소매치기를 해 병원비를 댄다. 그러나 공수창의 영혼이 형사 차동탁(조정석)의 몸에 빙의되면서 고봉숙 역시 혼란에 빠진다.

같은 인물을 연기하는 두 배우와 호흡해야 하는 임세미는 “김선호 오빠는 집중을 잘한다”며 “조명을 세팅하거나 현장을 준비하는 동안 수십 번 연습한다. 그에 따라 나 역시 더 집중하고 준비하게 된다”고 고마워했다.

조정석에 대해서는 “전 작품을 다 챙겨봤을 정도로 좋아한 선배인데 같이 연기하게 돼 기쁘다”며 “촬영장에서 웃음을 참는 게 힘들 정도로 리얼하고 재미있게 연기를 하는 선배”라고 웃어 보였다. 그러면서 “멋있는 두 배우와 함께 촬영하느라 촬영장에 가는 것이 즐겁다”고 덧붙였다.

‘투깝스’는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과 뼛속까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 송지안(이혜리)이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다. 오는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