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다스 논란에 일침 “홍길동전과 똑같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JTBC '썰전' 유시민 / 사진제공=JTBC

JTBC ‘썰전’ 유시민 / 사진제공=JTBC

 유시민 작가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다스 실소유주 논란과 관련해 일침을 가한다.

오늘(23) 방송되는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다스 실소유주 논란에 대해 토론을 나눈다.

유시민은 “‘(다스 비자금 관련 수사가 2008년 당시진행이 안 됐기 때문에 진행을 못 하게 한 힘이 있을 것 아니냐그것이 이명박 전 대통령일 수도 있다이런 의혹이 계속 생기고 있다며 다스의 비자금 의혹을 언급했다.

또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다스의 핵심 납품업체를 100여만 원에 인수한 것과 관련된 의혹들을 분석하던 중 “(이 전 대통령의 형인이상은 회장이 정말 조카를 아끼나 보다라며 “제일 좋게 해석해도 친인척 간 내부 거래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시민은 실소유주 논란이 일고 있는 다스에 대해서는 “홍길동전하고 똑같은 것일 수 있다 홍길동이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듯 “‘대통령 괜히 했어라며 ‘저 회사는 내 회사라고 말하지 못하는 것일 수도 있다라고 비유를 날려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썰전 오늘(23) 오후 10 50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