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 “박보영의 1인 2역은 최고, 그에 못지않도록 노력할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조정석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극본 변상순,연출 오현종)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조정석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극본 변상순,연출 오현종)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조정석이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를 통해 1인 2역 연기에 나서 “인물을 잘 구축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다.

조정석이 연기하는 차동탁은 극 중 중앙서 강력2팀 형사다. 업계에서 ‘저승사자’로 통할 만큼 피도 눈물도 없는 인물이다. 그러던 중 어느 날 사기꾼 공수창(김선호)의 영혼에 빙의돼 그와 함께 범죄를 해결하고 정의를 실현하고자 한다.

조정석은 “차동탁은 불의를 못 참고 정의 실현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는 강력계 형사다. 그런 차동탁의 몸에 공수찬이 빙의해 1인 2역을 연기하게 됐는데 고되다”고 솔직히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조정석은 “오늘 아침 7시에 촬영이 끝나서 비몽사몽하다”고 웃으며 “차동탁의 비중이 많은 작품이라 ‘연기는 체력’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장에서 김선호 씨가 공수창 역할을 연기할 때 어떻게 하는지 유심히 관찰하는 습관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또 전작 tvN ‘오 나의 귀신님’에서 상대 배우 박보영이 1인 2역을 연기했던 것에 대해서도 말했다. “박보영 씨의 1인 2역 연기는 최고였다. 넘어설 자신은 없지만 그에 못지않도록 인물을 잘 구축하며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투깝스’는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과 뼛속까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 송지안(이혜리)이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다. 오는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