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경규, 화려한 공항 패션 자랑 “내가 바로 ‘조지 규르니’”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채널A '도시어부' 이경규 / 사진제공=채널A

채널A ‘도시어부’ 이경규 / 사진제공=채널A

방송인 이경규가 화려한 공항 패션을 자랑하며조지 규르니로 등장한다.

이경규는 오늘(23) 방송되는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이하도시어부’)를 통해 처음으로따라와완장을 차게 된 마이크로닷의 강력한 추천으로 제주도로 떠나게 된다. 이경규와 함께 떠나는 도시어부들은 출발에 앞서 각자의 개성이 담긴 공항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화이트톤의 정장을 입고 공항에 나타난 이경규는 “낚시를 하러 비행기를 타는 것인데 이렇게 정장 차림으로 입어줘야 한다바다에 대한 예의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도시어부의 인기를 실감하듯 공항에서는 팬 사인회장을 방불케 하는 사진 요청이 이어졌다. 이에 마이크로닷은 “많은 분들이 저를 음악인이 아닌 어부로 아는 것 같지만 그래도 행복하다라고 말하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이경규의 공항패션과 함께 제주도로 떠난 도시어부들의 이야기는 오늘(23) 오후 11시 방송되는도시어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