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 재능기부’ 탁재훈X신정환, 컨츄리꼬꼬 단독 콘서트 연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net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 / 사진제공=CJ E&M

Mnet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 / 사진제공=CJ E&M

신정환, 탁재훈이 컨츄리꼬꼬 단독 콘서트를 열어 기다려준 팬들과 만난다오늘(23) 방송되는 Met ‘프로젝트 S: 악마의 재능기부최종화에서다.

악마들의 담소라는 의미로악담이라고 이름 지은 이번 토크 콘서트에서는 컨츄리꼬꼬의 전성기 시절 히트곡 무대는 물론 신정환과 탁재훈의 재치 넘치는 입담이 ㅍ펼쳐진다. 콘서트에 참석한 관객들이 컨츄리꼬꼬를 응원해온 팬들인만큼 두 사람은 관객들과 솔직하고 활발하게 소통하며 분위기를 더욱 무르익게 만들 전망이다.

관객 중에는 신정환, 탁재훈조차 잘 기억하지 못하는 컨츄리꼬꼬 앨범 수록곡을 척척 부르는 팬, 두 사람을 보기 위해 일본에서 날아온 팬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팬들이 등장했다.

또 신정환의 옛 지인이 무대에 깜짝 게스트로 등장한다. “예전에 굉장히 자주 보던 사이”, “신정환으로부터 자주 돈을 받던 사이라고 본인을 소개한 이 인물의 정체는 누구인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콘서트 말미에는 신정환의 방송 동료였던 김구라, 윤종신, 김국진 등이 그에게 보내는 영상편지가 공개된다. 특히 윤종신은정환이 네가 복귀하게 돼서 너무 반갑고 네가 빨리 돌아왔으면 좋겠다라디오스타, 그리고 나는 항상 널 기다린다는 말로 신정환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김국진 역시 “(신정환이) 복귀해서 방송 나오는 것을 봤다. 나는 네가 나오니까 그냥 좋더라는 말로 그를 향한 응원을 전했다.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제작진은토크콘서트악담은 신정환이악마의 재능기부마지막 촬영을 앞두고 많은 분들께 마음을 전하고, 그들의 기억에 남을 수 있도록 직접 기획한 콘서트라며진지하게 준비하고 열정적으로 임한 만큼 현장의 반응도 뜨거웠다고 밝혀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새롭게 부활한 컨츄리 꼬꼬의 초심 소환 프로젝트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 기부최종화는 23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