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심야X손대현 ‘문샤인’, 힙합 신 기대 속 예약판매 순항 중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디샌더스(손대현, 왼쪽), 김심야 /사진제공=BANA

디샌더스(손대현, 왼쪽), 김심야 /사진제공=BANA

XXX의 김심야와 미국 힙합 프로듀서 디샌더스(D. Sanders, 이하 손대현)의 믹스테이프 앨범 ‘Moonshine(문샤인)’이 20일 예약판매를 시작한 가운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최근 국내 힙합 신에서 가장 주목받는 래퍼 김심야와 미국 현지에서 떠오르는 힙합 프로듀서인 손대현이 28일 발매하는 ‘Moonshine’은 올해 초부터 예고돼 힙합 신의 기대를 받아온 앨범이다.

지난 20일 예약판매 시작 후 알라딘 힙합앨범 주간 판매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힙합플레이야 스토어에서 3일 연속으로 일간 판매 1위를 지키고 있다.

쟁쟁한 아이돌 음반들 사이에서 거둔 성과라 뜻깊다. 이 외에도 인터파크 일간판매 11위, YES24 일간판매 13위에 이름을 올리는 등 순항 중이다.

테네시 출신의 프로듀서 디샌더스는 미국 TDE의 래퍼 Isaiah Rashad의 앨범에 작업하며 현지 힙합 신에 이름을 알렸다. 지난해 12월 이센스, 글렌체크, XXX 등이 소속된 비스츠앤네이티브스(BANA)에 영입됐다.

김심야 역시 지난해 7월 XXX의 데뷔 EP ‘KYOMI’를 발표하며, 하입비스트, 애플뮤직 비츠원라디오, BBC 1 라디오 등 데뷔 이전부터 해외 매체들의 관심을 받았다.

이들의 믹스테이프 ‘Moonshine’은 오는 28일 전국 온오프라인 음반 매장과 국내외 주요 음원사이트들에서 정식으로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