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어반자카파 박용인 “창작의 고통보다 육아 더 힘들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자기야-백년손님' 박용인 / 사진제공= SBS

SBS ‘자기야-백년손님’ 박용인 / 사진제공= SBS

어반자카파 박용인이 육아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는다.

박용인은 오늘(23)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 (이하백년손님’)에 출연해육아 대디로서의 고충을 솔직해게 고백하낟.

앞서 진행된 스튜디오 녹화 당시 생후 10개월 된 아들 다원을 최초로 공개하며 “육아는 최대한 아내와 같이 하는 편이라고 밝힌 박용인.

이와 함께 박용인은 “아기 키우기 전에는 콘서트하고 작곡하고 그런 게 세상에서 제일 힘든 일인 줄 알았는데 육아를 하고 보니 ‘내가 하던 일은 아무것도 아니구나’ 라는 것을 느꼈다며 육아의 고충을 토로했다이어아무 것도 없는 날 하루 종일 육아하고 나면 진짜…”라며 한탄을 뱉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와 반대로 그는 현재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는 콘서트 이야기를 하는 동안은 시종일관 웃음을 보였다. ‘어반자카파의 전국투어 콘서트로 한창 바쁜 와중에도 “육아에서 잠시 벗어날 수 있어 행복하다는 박용인은 “콘서트 스케줄이 12월 말까지 잡혀 있는데 1월이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작은 소망을 밝히기도이에 김환이 “콘서트 연장 생각은 없냐고 묻자 그래서 지금 회사랑 얘기 중이다라고 답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박용인의 육아 고충 스토리는 오늘(23) 오후 11 10분 방송되는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