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홀러서기 후 첫 화장품 브랜드 모델 발탁…천연 건강미 발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효린 / 사진제공=아미퓨어

효린 / 사진제공=아미퓨어

솔로 아티스트로 홀로서기에 나선 효린이 화장품 모델로 발탁됐다.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Bridge) 관계자는 23일 “효린이 최근 독립 후 처음으로 화장품 브랜드 ‘아미퓨어’의 바디케어 제품 모델로 발탁됐다”고 공식 밝혔다.

‘아미퓨어’는 유해성분 0%의 수용성 아미노산과 다당류 원료만을 담아 누구나 안심하고 쓸 수 있는 건강한 무방부제 화장품으로 알려진 브랜드다.

배우 최강희가 ‘아미퓨어’의 스킨케어 모델로 활약 중인 가운데, 효린은 건강미 넘치는 이미지에 어울리는 바디케어 제품의 모델로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브랜드 슬로건 ‘worry-free’처럼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표방하며, 효린의 있는 그대로의 건강한 매력과 더해져 긍정적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본격적인 솔로 활동에 앞서 화장품 모델로 발탁된 효린은 앞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 광고 매체를 통해 ‘아미퓨어’ 모델로 대중에 가까이 다가갈 예정이다.

효린은 최근 영상, 안무, 작가, 프로듀서 등 각 분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의기투합 하여 기획사 브리지(Bridge)를 설립하였으며, 다양한 음악적 시도를 통해 대중과의 소통의 브리지 역할을 해나가겠다는 설립 취지에 맞게 다방면에서 새로운 음악 활동을 위한 밑그림을 그려가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