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측 “비밀의 키를 쥔 이엘의 반격 기대해 달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OCN '블랙'/사진제공=OCN

OCN ‘블랙’/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블랙’ 이엘이 숨기고 싶었던 자신의 20년 전 과거에 다가가고 있다. 오로지 연인 송승헌을 지키기 위해서다.

‘블랙’(극본 최란, 연출 김홍선 고재현)이 20년 전, 가상 도시 무진에서 벌어진 죽음들의 진실과 이를 중심으로 얽히고설킨 인물들의 거대한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하며 미스터리 해소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의문의 ‘테이프’를 찾는 나비 시계의 주인공은 아직 밝혀지지 않아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테이프의 주인공으로 비밀의 열쇠를 쥔, 죽은 한무강(송승헌)의 연인이자 응급 닥터 윤수완(이엘)의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지난 1회부터 본명은 김선영이고 나이, 이름, 신분 철저히 숨긴 채 완벽하게 딴 사람으로 살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의문을 자아냈던 수완. 무강이 “대체 20년 전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 다 그 테이프 때문이잖아. 그 테이프 어딨어?”라고 묻자 덜덜 떨며 무언가를 실토하는 듯하며 의문을 자아냈다. 다행히도 인질극에 휘말려 사망한 무강의 몸에 들어온 死(사)자 블랙(송승헌)이 아무것도 알지 못하자 “그래 어쩌면 잘된 일일지도 몰라”라며 예전으로 돌아가려 했지만 말이다.

하지만 한진숙(배정화)의 시체가 발견되며 상황은 급변했다. “누군가 그 시체를 보고 겁먹으라고 한 짓이야”라는 블랙의 말대로 수완은 과거 무진에서 함께 지냈던 진숙이 테이프로 돈을 뜯어내겠다며 나비 시계 주인을 만났다가 살해됐음을 깨닫고 두려움에 빠진 것. 게다가 테이프가 숨겨져 있을 것이라 생각했던 무강의 비밀 지하방까지 털려버리자 수완은 “나도 그렇게 죽일 거야”라며 겁에 질렸다. 의대에 갈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잘못된 선택을 했고, 그 증거가 담긴 테이프가 세상에 공개된다면, 곤란에 빠질 것이 분명했기 때문.

테이프가 공개되기 전에 차라리 한국을 떠나려 했던 수완. 그러나 테이프의 존재를 알고 있는 무강 또한 목숨이 위험할 수 있다는 생각에 수완은 “그놈들 보다 내가 먼저 이 사람을 찾아야 해. 그래야 무강씨를 지킬 수 있어”라며 보다 적극적으로 나섰다. 죽기 전, 무강을 도와 그의 형 한무찬(이효제)의 죽음을 파헤치던 정보원을 찾아 나선 것. 과거 한진숙의 전화에 “클라라(차청화) 꼴 나고 싶어? 죽은 듯이 숨어 살아”라며 진실을 덮으려고만 했던 수완의 마음 변화가 돋보인 대목이었다.

제작진은 “오는 25일 방송되는 13회부터 20년 전 무진에서 클라라, 한진숙과 함께 도망친 후 김선영이란 이름을 지우고 새 삶을 살고 있던 수완이 오로지 무강을 위해 제 과거에 다가선다. 비밀의 키를 쥔 수완의 반격을 기대해달라”며 “과연 수완이 그동안 필사적으로 감추려 했던 진실은 무엇인지, 어떻게든 테이프를 찾으려하는 나비 시계의 주인은 누구인지 함께 추리해달라”고 말했다.

‘블랙’은 매주 토·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