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기사’ 김래원, 남다른 한복 자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흑기사' 김래원 스틸 / 사진제공=n.CH Ent

‘흑기사’ 김래원 스틸 / 사진제공=n.CH Ent

KBS2 새 수목드라마 ‘흑기사’ 김래원이 한복을 입고 중후한 멋을 뽐냈다.

‘흑기사’는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위험한 운명에 맞서는 한 남자의 순애보를 다룬 작품이다. 김래원은 스스로에게 엄격하고 속을 드러내지 않는 성격이지만 사랑할 때만큼은 순도 100% 순정파인 문수호 역을 맡았다. 신세경(정해라 역)과 애틋하고 진한 멜로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슬로베니아 스틸 컷과 티저 영상에서는 세련되면서도 동화 속 기사처럼 듬직한 매력을 발산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쳤다.

반면 오늘(23일) 공개된 사진에서는 김래원이 지금까지 보여줬던 도회적인 분위기의 이미지와는 달리 갓을 쓰고 도포를 갖춰 입은 모습이다.

데뷔 후 처음으로 사극 연기에 도전한 김래원은 의상은 물론, 말투와 몸짓 모두 조금의 생소함도 느낄 수 없을 정도로 안정적인 캐릭터 소화력을 뽐낸다는 후문이다. 또한 그동안 깊은 내면 연기를 통해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를 얻은 만큼, 매 장면마다 최고의 연기력을 드러내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제작진은 “김래원은 첫 사극 연기 도전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극 중 캐릭터를 노련하게 그려내고 있다. 또한 카리스마와 부드러움을 동시에 표현해야 하는 캐릭터임에도 그간 탄탄히 쌓아온 내공을 통해 안정적으로 극을 이끌고 있다”며 “대체 불가능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김래원의 모습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흑기사’는 ‘매드독’ 후속으로 12월 6일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