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드’는 달랐다… ‘이판사판’, 동시간대 시청률 1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수목극 '이판사판'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수목극 ‘이판사판’ 방송화면 캡처

SBS 새 수목드라마이판사판’ (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이 대한민국 최초로 판사를 중심으로 하는 신선한 스토리와 눈을 뗄 수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22일 방송된이판사판’ 1, 2회는 각각 시청률 7.8%, 8.9% (닐슨코리아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이판’ 이정주(박은빈) ‘사판’ 사의현(연우진)을 비롯해 ‘개검’ 도한준(동하), 로스쿨 교수 유명희(김해숙), 대형 로펌 대표 사정도(최정우), 부장 판사 오지락(이문식등 각 캐릭터들의 개성을 살려낸 배우들의 호연과 이들이 얽히고설킨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긴장감을 높이는 감각적인 연출이 조화를 이뤘다.

여기에 첫 장면의 포문을 연 최경호 미성년자강간살해 사건, “나의 무죄는 당신들의 유죄다라는 혈서를 남기고 정신을 잃은 장순복의 남편 살인 사건이정주를 인질로 삼은 아동연쇄강간범 김주형의 사건 등 묵직한 사건들이 이어지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무엇보다 데뷔 후 처음으로 전문직 판사 역할에 도전한 박은빈의 색다른 연기변신이 돋보였다박은빈은 서울중앙지법의 역대급 ‘꼴통 판사’ 이정주를 연기하며 능청스러우면서도 당찬 연기를 실감나게 펼쳤다극중 이정주는 출근길 지하철에서부터 “살인에 맛들이니까 폭행 같은 건 못하겠다니까연쇄 살인다음 주는 강간도 해야하는데라는 통화내용으로 주변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가 하면 아동연쇄강간범 김주형(배유람)의 뻔뻔스러운 성교육’ 발언에 발끈해 법복을 벗어던지며 난동을 부리는 등 여태껏 보았던 판사들과는 다른 면모를 선보였다.

연우진은 하버드 로스쿨 강의를 듣던 중 총기테러사건을 막을 정도로 설득에 능한 차가운 머리와 따뜻한 가슴을 지닌 사의현을 완벽하게 표현했다그는 우연하게 껌이 붙은 이정주의 신발에 맞은 후 이정주의 가방 날치기 범을 쫓아 조목조목 따져가며 재판 기록을 찾았다뿐만 아니라 자신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교도소에서 절도죄를 지었다는 피고인 장순복의 이야기를 귀담아 들으면서 그에 대해 냉정하고 깊게 고민하는 모습으로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동하는 지금껏 등장했던 검사들과는 전혀 다른 ‘검찰청 미친개’ , ‘개검’ 도한준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안겼다바이크를 탄 채로 법원에 등장하고 난동을 부린 이정주에게 ‘개판이라고 놀리는가하면 수석 판사가 법원장과 함께 설명하고 있는데도 말을 끊어버리고 통화를 하며 나가버리는 등 날카로우면서도 자기 멋대로 일을 진행해버리는 ‘개검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2회 엔딩에서는 이정주가 아동연쇄강간범 김주형에게 인질로 붙잡혀 위기에 처해지는 모습이 담기면서 긴장감을 높였다김주형은 이정주의 목에 칼을 겨누고는 자신의 기록을 불로 태워 없애달라고 요구했다그런 김주형에게 이정주는 침을 확 뱉었고 김주형은 느물거리면서 이정주에게 옷을 벗으라고 요구했다더욱이 “벗을래태울래?”라며 김주형이 이정주에게 가까이 다가서는 순간벗어요이정주 판사님이라고 소리치며 사의현이 등장하며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판사판’ 3, 4회는 오늘(23) 오후 10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