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주진모, 서늘한 분위기로 무장… ‘연기 변신’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OCN '나쁜 녀석들'/사진제공=OCN

OCN ‘나쁜 녀석들’/사진제공=OCN

배우 주진모가 OCN 오리지널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에서 서늘한 분위기로 무장하며 새로운 연기 변신에 나섰다.

오는 12월 16일 처음 방송 되는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극본 한정훈, 연출 한동화)에서 조직 폭력배였던 과거를 숨기고 시장에서 작은 식당을 운영하는 허일후 역을 맡은 주진모. “‘나쁜녀석들’의 검사, 형사와 달리 정확한 소속이 없는 인물이다. 전직 조직 폭력배의 개인적인 고민을 담고 있다”는 캐릭터 소개는 평범한 식당 주인에게 어떤 과거가 있고, 그가 왜 ‘나쁜녀석들’에 합류하게 됐는지 의문을 더한다.

공개된 스틸컷 속 허일후에겐 날카로운 눈빛만으로도 악을 처단할 수 있을 것 같은 아우라가 있다. 하지만 그의 얼굴에 드리운 어두운 사연의 그림자와 홀로 고뇌하는 표정은 “허일후가 과거를 벗고 제 2의 삶을 살아가려 노력하는 과정에서 갈등을 겪으며 인간적인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는 주진모의 설명을 확인 가능한 대목이다.

연기파 배우들의 화려한 조합으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주진모는 “굉장히 남성적이고 남자들의 땀냄새가 물씬 풍기는 거칠고 센 드라마다. 직설적이고 화통하게 이야기하는 촬영장 분위기가 매우 좋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 어느 때보다도 굉장히 공들여서 촬영 중이다. 또 많은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서 영화 이상의 그림을 만들고 있다. 시청자들이 충분히 놀랄 수 있을 만큼”이라며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스토리와 액션을 선사할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를 기대케 했다. 마지막으로 “끝까지 긴장을 놓치지 않게끔 열심히 하겠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는 ‘블랙’ 후속으로 오는 12월 16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