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유지태의 짜릿한 반격… 자체최고 시청률 7.4% 달성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매드독' 13회 방송화면

/ 사진=KBS2 ‘매드독’ 13회 방송화면

KBS2 수목극매드독’ 속 유지태가 정보석을 위기로 몰아넣는 통쾌한 반격을 선사했다.

22일 방송된 ‘매드독’ (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 13회 시청률은 7.4%(닐슨코리아전국기준)를 기록하며 자체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보험범죄 조사팀 ‘매드독이 태양생명 회장 차준규(정보석)가 검찰조사를 받게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강우(유지태)는 연막작전으로 차준규의 차명계좌를 확보해 통쾌한 복수를 선사했다최강우는 ‘매드독 해체를 선언하고 낚시터에서 홀로 시간을 보내며 태양생명과 JH그룹의 눈을 돌렸다은밀히 태양생명 보험설계사를 만난 최강우는 이들을 통해 JH그룹 경영권 승계에 필요한 불법자금을 만들기 위해 보험설계사들의 개인정보를 이용해 차명계좌를 만들었다는 증거를 확보했다.

최강우는 차명계좌 증거를 들고 지검장 온주식(정영식)을 만났다차명계좌를 미끼로 차준규를 위기에 몰아넣으려한 것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으면 보험설계사들이 차명계좌를 각 은행에 신고할 거라는 최강우의 말에 온주식은 차준규의 검찰 수사를 결정했다결국 차준규는 분노에 가득 찬 채 검찰로 향했다.

매드독’ 팀원들은 최강우와 함께 연막작전을 펼치며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였다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또다른 책임자인 국토부 직원들을 쫓기 위해 김민준(우도환)은 클럽 등을 오가는 그들과 어울리며 친분을 쌓았다카센터 직원으로 변신한 장하리(류화영역시 국토부 직원을 사로잡아 정보 입수에 성공했다다치타’ 박순정(조재윤)은 간호사로 위장해 병원에 갇혀 있던 ‘펜티엄’ 온누리(김혜성)를 구출해냈다이렇게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을 찾기 위해 따로 또 같이 똘똘 뭉친 ‘매드독의 활약은 압도적인 시너지를 만들어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태양생명과 JH그룹의 악행에 분노에 찬 ‘매드독의 모습은 긴장감을 고조시켰다태양생명 전무 차홍주(홍수현)의 계략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블랙박스 원본을 세상에 공개하려던 ‘매드독의 계획은 실패로 돌아갔다게다가 JH그룹 부회장 주현기(최원영)는 블랙박스 원본을 손에 넣으면서 ‘매드독에는 주한항공 801편 사고의 진실을 입증하기 위한 증거가 남지 않게 됐다.

차홍주 선생님주현기 선생님. 801편 비행기 떨어뜨려서 내 가족을 죽이고 김민준 형김범준에게 뒤집어씌운 두 사람내가 니들 꼭 잡는다기다려라는 최강우의 다짐은 이들을 향한 살벌한 반격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주한항공 801편 추락사고의 진실을 은폐한 태양생명과 JH그룹을 향한 ‘매드독의 강력한 반격은 오늘(23오후 10시 방송되는매드독’ 14회에서 이어진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